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개요

리움 전경 이미지
리움 전경 이미지
리움 전경 이미지

1965년 삼성문화재단 설립 이후 소중한 문화 유산을 보전하고 대중에게 알리고자 노력해온 삼성미술관은 2004년 서울 한남동에 미술관 건물을 신축하면서 삼성미술관 Leeum을 개관했습니다. 수준 높은 소장품 전시 및 기획전시 개최 등 그간의 괄목할만한 활동과 성과로 지금 리움은 명실공히 한국을 대표하는 미술관으로 성장하였습니다.

리움은 문화창조에 기여하고, 소통하는 21세기 융합미술관을 지향합니다.

미션

삼성미술관 Leeum은 한국 고유의 미를 담고 있는 전통미술과 생동하는 현대미술, 시대적 가치를 반영한 국제미술이 함께 공존하는 세계를 향한 열린 미술관입니다. 리움은 과거와 현재를 바탕으로 미래를 함께 모색하고, 시대와 장르를 초월한 융합미술관으로 관객과 함께 향유하고 소통하는 문화적 공간이 되고자 합니다.

핵심 가치

문화창조 (Culture Creation)

창의와 혁신, 실험적인 아이디어로 문화창조에 기여함

융합 (Convergence)

전통과 현대, 예술과 테크놀로지, 동서양 문화의 융합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예술 장르의 통합을 모색함

소통 (Communication)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과 소통하며 한국과 국제사회의 문화 플랫폼이 되고자 함

리움은 관객과 소통하는 미술관으로서 예술과 삶을 더욱 풍부하게 하는 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시대와 함께 호흡하며 문화를 선도하고 대중과 소통하는 것은 미술관으로서 리움의 가장 중요한 역할입니다. 이를 위해 리움은 전시와 교육, 미술품 보존 등 각 분야의 전문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시의성 있는 주제와 중요 작가를 조명하는 기획전, 심도 있는 학술 행사와 교육 프로그램 등을 선보여 왔습니다. 앞으로도 리움은 우리 시대 예술의 지평을 넓히고 미래의 문화를 선도하는 미술관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할 것입니다.

리움 MI (Museum Identity)

Leeum은 설립자의 영문 성 'Lee'와 미술관[Museum]의 'um'이 조합된 이름입니다. 2004년 개관 당시 리움의 MI 디자인을 맡은 마고 퍼먼(Margot Perman)은 고대 로마시대의 비문에 쓰인 문자를 현대적으로 변형하여 대소문자의 높이가 같은 독특한 로고를 만들었습니다. 로고의 중심을 가로지르는 타임라인 모티프는 고미술에서 현대미술로, 또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삼성미술관 Leeum의 성격을 상징합니다.

리움은 2014년 개관 10주년을 맞이하여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어주는 시간의 연속성을 상징화했던 기존 MI를 리뉴얼 했습니다. 특히, 리움의 디자인 일관성을 위해 개발한 '슈퍼그라픽스(Supergraphics)'와 패턴은 심미성과 주목성을 높이는 그래픽 요소로서 로고를 보조합니다. 현재 슈퍼그라픽스는 리움의 전시 입장권, 뉴스레터 등 출판물과 미술관 상품 등에 다양하게 적용되고 있습니다.

MI 사이즈 규정

MI 사이즈 규정

JPG
AI

슈퍼그라픽스

슈퍼그라픽스

건축

리움 전경 이미지

삼성미술관 Leeum,
살아있는 예술 작품과의 교감입니다.

삼성미술관 Leeum은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남산자락에 배산임수(背山臨水)의 지세를 지닌 한남동에 자리하여 ‘자연과 건축의 조화’를 가장 적절하게 이루고 있습니다. 대지 700평(2,300㎡)에 연면적 3,000평(9,800㎡)인 MUSEUM 1과, 대지 500평(1,800㎡)에 연면적 1,500평(5,200㎡) 규모인 MUSEUM 2는 각각 고미술과 현대미술 상설 전시를 위한 공간이며, 미술관 입구에 자리한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는 대지 1,200평(4,000㎡)에 연면적 3,900평(13,300㎡)으로 다음 세대의 창의력 증진을 위한 교육 관련 시설입니다. MUSEUM 1MUSEUM 2는 ‘이미 널리 공인 받은 예술 작품’을 전시합니다. 그와 달리 교육 기능과 기획 전시 기능을 겸하는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는 ‘현재 진행 중’이거나 ‘장래 표출될 예술’의 형식을 수용하는 자유분방한 공간입니다. 이 세 건축물은 건축가의 개성을 드러내는 다양한 재료와 혁신적 기법이 사용되었습니다.

마리오 보타는 흙과 불을 상징하는 테라코타 벽돌로 우리나라 도자기의 아름다움을 형상화했으며, 장 누벨은 세계 최초로 부식 스테인레스 스틸과 유리를 사용하여 현대미술의 첨단성을 표현했고, 렘 쿨하스 역시 흔치 않은 재료인 블랙 콘크리트를 사용한 블랙박스를 선보이며,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미래적 건축 공간을 구현했습니다.

삼성미술관 Leeum의 건축 설계는 세계적 건축가, 마리오 보타, 장 누벨, 렘 쿨하스, 세 사람이 맡았습니다. 하나의 미술관을 위해 각기 개성이 다른 우리 시대 최고의 건축가들이 모인 것은 세계 속에서도 그 예가 드문 역사적 사건입니다.

MUSEUM 1은 스위스 건축가 마리오 보타(Mario Botta)가, 그와 나란히 들어선 MUSEUM 2는 프랑스 건축가 장 누벨(Jean Nouvel)이 디자인한 작품입니다. 이 미술관 건축물은 네덜란드 출신의 건축가 렘 쿨하스(Rem Koolhaas)가 설계한,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와 함께 문화 공익 단지를 이루게 됩니다.

이 세 사람은 그 디자인의 독특함과 도시 문화를 해석하는 참신한 시각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건축가들입니다. 각기 강렬한 건축적 개성들이 1996년부터 8년이란 시간을 거치면서 조화를 이루어 낸 복합 문화 공간인 삼성미술관 Leeum은 그 건축물들 자체로 현대 건축의 주목할 만한 세계적 컬렉션이 될 것입니다.

마리오 보타 - MUSEUM 1 건축가

마리오 보타 이미지

MUSEUM 1

뮤지엄1 이미지

장 누벨 - MUSEUM 2 건축가

장 누벨 이미지

MUSEUM 2

뮤지엄2 이미지

렘 쿨하스-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 건축가

렘 쿨하스 이미지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 이미지